롯데건설, 이수~과천 복합터널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체결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롯데건설이 서울시와 26일 서울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이수∼과천 복합터널 민간투자사업’의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본격 착수한다.

이날 행사는 롯데건설 박현철 부회장, 오세훈 서울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측은 복합터널 민간투자사업 시행 및 이행 조건 등에 합의했으며, 2025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착공일로부터 66개월인 2030년에 개통을 목표로 추진한다.

이 사업은 서울시 동작구 동작동 이수교차로에서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과천대로까지 5.61㎞ 길이 왕복 4차로 도로터널과 길이 3.3㎞·저류용량 42만4000㎥ 규모 빗물배수터널을 함께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5807억원이다.

이번 사업은 민간사업자가 시설을 건설해 소유권을 시에 양도하고 30년간 시설관리운영권을 부여받아 투자비를 회수하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Build Transfer Operate)으로 추진된다.

이수∼과천 복합터널은 도로터널과 빗물배수터널을 함께 건설하는 국내 최초 다기능 복합터널이다. 터널이 개통되면 왕복 4차로 도로터널로 동작·과천대로의 통행 여건이 개선돼 출퇴근길 교통정체를 완화하고, 사당천 유역 상습 침수 지역과 한강을 연결하는 빗물배수터널로 사당·이수 지역 내 저지대 일대에서 발생하는 침수 피해를 줄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초에는 교통 정체 해소를 위한 도로터널과 침수 문제 해결을 위한 빗물배수터널 건설을 개별 사항으로 검토했지만, 주민 불편 최소화와 공사 기간 단축, 유지관리 및 경제성 등을 고려해 복합터널로 추진됐다.

롯데건설 박현철 부회장은 “이수-과천 복합터널은 지하공간을 입체적으로 활용한 국내 최초 다기능 복합터널로 사당·이수 지역 상습 침수 피해를 줄이면서 교통정체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라며 “롯데건설이 가진 기술력과 시공 역량을 총동원해 향후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하고, 서울시 및 과천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공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국내 최초 관광용 걷기 전용 다리인 금강보행교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으며, 최근 서리풀터널과 서울 제물포터널을 개통해 수도권 교통난을 해소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 주민 생활환경 개선에 기여했다.

언론연락처: 롯데건설 홍보팀 이수연 대리 02-3480-910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