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루미, 한국MS와 손잡고 충청북도 디지털 혁신 ‘본격 시동’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인공지능(AI) 화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구루미(대표 이랑혁)는 충북 지역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충청북도, 충북과학기술혁신원, 청주대학교와 함께 ‘클라우드-AI 중심 CAB(Cloud, AI, Big-data, Block-chain)산업 육성’을 위한 5자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업무 협약에 참여한 5개 기관·기업은 충북 지역 기업들이 클라우드와 AI 기반의 디지털 역량 혁신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 및 협력 기관의 공동 발전을 위한 디지털 생태계 구축 및 활성화하는 것에 앞장서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구루미는 충북 지역 기업들의 클라우드 기술 컨설팅 및 기술 개발을 지원하며,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인증 파트너 및 솔루션 전문 기업을 발굴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충청북도는 ‘클라우드-AI 중심 CAB산업’의 활성화와 활용도 제고를 위한 홍보를 지원할 예정이며,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은 충북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한다. 청주대학교는 디지털 혁신을 위한 클라우드 및 AI 기술 교육 프로그램 지원, 지역 창업 활성화 창업 기업 성장 중소기업 혁신 지원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프로그램 운영할 계획이다.

충청북도 김명규 경제부지사는 “충청북도는 이미 반도체와 이차전지 등의 제조업에서도 엄청난 부가가치를 만들고 있지만, 지속 가능하고 균형 있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CAB 산업의 기반을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웅세 SMC 부문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충북 지역 기업들이 AI를 적재적소에 활용해 기술과 서비스에 하루라도 더 빨리 투영시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구루미 이랑혁 대표도 “앞으로 지방의 디지털 전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차세대 디지털 산업의 근간이 되는 클라우드와 AI 기반을 구축해 충북이 디지털 산업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루미 소개

구루미는 2015년 9월 설립돼 350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보유한 국민 인공지능(AI) 화상 플랫폼이다. △비대면 온라인 독서실 ‘구루미 캠스터디’ △화상 회의, 화상 교육, 라이브 웨비나, 화상 교육이 가능한 ‘구루미 비즈’ △AI 다자 화상 채팅 ‘구루미 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루미는 웹 RTC 기술을 활용해 Window, Mac 등 다양한 OS에서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인터넷 브라우저를 통해 접속할 수 있어 사용자 접근성이 높다. 또 암호화된 서버·통신으로 영상 탈취를 100% 방지하고, 커뮤니케이션 영상과 공유 파일 자료를 저장하지 않아 강력한 보안성을 갖췄다. 이 밖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운영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인증(CSAP) 제도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분야 인증을 획득해 750개의 공공기관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현재 영어, 일본어, 중국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2023년 상반기부터 더 많은 해외 사용자를 확보해 매출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구루미 브랜드전략팀 최지원 매니저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